취미란 재밌어야하는데, 의무감으로 타다니…. 그래도 자전거를 접고 싶진 않다. 랜도너스도 해야하니까 연습을 해야한다.     망우리고개를 넘어 왕숙천합수부로 왔다. 원래 이 주변은 별로 라이딩하고 싶지 않은데, 지하철타기가 더 무서웠다.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