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끝나가는데, 갑자기 집에 모기가 많이 들어왔다. 아무리 생각해도 모기가 들어올만한 곳이 없는데 도대체 어디로 들어오나 싶어서 창문을 살펴봤다.   이렇게 창문을 열어놓으면         아래에 이런 틈이Read More →

지하철을 타고 처음으로 광명 이케아에 갔다.   내부를 돌면서 구경 다 하고 사려고 했던 암막커튼을 구매했다.   거실과 침실용 커튼 2개, 커튼 봉 2개, 브라켓 6개, 커튼 접착 테이프  Read More →

과학과 사람들에서 곧 망원경을 보내준다고 한다. 2만원짜리에 가입하길 잘했다 ㅎㅎ     추석 예매 성공. 하지만 복도측이라 ㅠㅠ     이케아에서 암막커튼을 사왔다. 근데 밝은 색이라 아침 햇살을 못 막는다Read More →

왼쪽 파란 장갑은 내가 쿠팡에서 구입. 오른쪽 털빗은 고양이 주인이 빌려줌.   어디선가 털장갑으로 빗은 뒤에 엄청난 털이 나오는 영상을 보고 혹해서 사서 2주 정도 사용했다. 생각보다 얼마 안나와서 그냥Read More →

3개월간 외국에 나가는 지인의 고양이 두 마리를 맡아주기로 했다. 지금이 2주 째.   털공장이라는 얘기는 들었지만, 생각보다 많이 날린다. 매일 빗겨줘도 많이 나온다. 게다가 털이 가벼워서 공기 중에 떠다닌다. 화장실Read More →

약 8년 전에 옥탑으로 이사가면서 표준 자취방 냉장고인 대우 FR-B153 냉장고 를 샀다. 옥탑의 가혹한 환경에서도 잘 버텨줬고, 굳이 필요한가 싶어서 작년에 이사할 때도 그대로 가지고 왔다. 근데 옥탑이라서 옆면이 뜨거운 줄Read More →

에어컨 없는 옥탑에서 8년을 지냈지만, 이제는 못 버티겠다. 그래서 에어컨을 샀다. 엘지의 스탠드형 중에 제일 저렴한 FQ17 어쩌로고 시작하는 걸로. 틀자마자 시원해서 놀랐고, 설정가능한 최고 온도인 30도로 맞춰놔도 나한테는 추워서 놀랐다.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