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닉스 공기청정기 + 환기타임으로 강제환기 시스템 만들기

2016년 말에 심한 비염에 걸렸다. 초록색 콧물이 나올 정도의 축농증 증상까지 간 뒤로 미세먼지에 대해 신경을 쓰게 됐다.

중고로 IQAir 공기청정기도 샀고, 외출 전엔 http://aqicn.org/city/seoul/kr/#map 을 보면서 마스크를 써야할지 결정했다. 마스크도 3M의 방진1급 8822와 9322kf를 쓰다가 요즘엔 접이식 방진특급 9332k 사용 중이다.

미세먼지가 해결되고 나니 실내 공기질을 위해서라도 자주 환기를 시켜줘야한다는 걸 알게됐다.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각종 안 좋은 것들이 쌓이기 때문에, 미세먼지 수치가 매우 나쁨이어도 환기는 필수라고 한다.

IQAir를 외부 공기를 빨아들여서 내부로 보내는 걸 찾아봤는데, 공기청정기 가격처럼 강제환기 키트 가격도 무시무시했다.

그러다 샤오미 미에어를 이용한 강제환기 시스템 후기를 보고 나도 그걸 하려고하다가 찾은게 환기타임( https://blog.naver.com/PostList.nhn?blogId=won100475 )이다.

위닉스 제로 2.0(AZBE380-IWK) 과 환기타임 키트를 샀다. 근데 제로2.0 용 키트를 사야했는데, 실수로 제로S용 키트를 사서 환불비만 내고 제로2.0 뒷판만 다시 받았다.

위닉스 제로 2.0(AZBE380-IWK)

생각보다 박스가 크다

사용설명서와 점자사용설명서가 제일 위에 있다.

공기흡입구 방향

커버에는 자석이 붙어있다. 물론 환기타임 키트를 장착하면 이 부분은 필요없어진다.
커버를 열면 이렇게 나오고,
물세척 가능한 큰 먼지 필터와 교체용 탈취 필터가 들어있다. 이 두 필터도 환기타임 키트를 달려면 사용하지 못한다.
미세먼지 필터.

화살표가 본체쪽으로 가야한다.

환기타임 키트 (소프트월 타입)

필터와 스티로폼
제일 오른쪽이 가장 위로 가야한다.
그외 부품들. 장갑과 쇠톱까지 들어있다.

설치하기

이렇게 설치하면 된다. 무지 간단하다.

설치방법은 환기타임 키트의 설명서에 자세하게 나오고, 손재주 없는 사람도 매우 쉽게 설치할 수 있을 정도다.

스티로폼을 분명히 길이보다 더 길게 잘랐는데 이렇게 틈이 생겼다.
그래서 어차피 버릴 점자 설명서로 틈새에 끼웠는데
이렇게 틈막이용 쪼가리도 같이 들어있다. 매우 꼼꼼하다.

저 쪼가리로 틈을 없앴다.
조금 열린 창문은 긴 스펀지로 밀어넣어서 틈새를 막는다.
환기타임에 들어있는 제습필터를 커버에 끼우고
공기청정기에 끼우면 끝
이렇게하면 설치가 끝난다.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

회색 그래프가 실제 수치고, 주황과 파랑색 그래프는 추세선이다.

withings 체중계에 달린 이산화탄소 센서가 측정한 농도 그래프를 보면 창문 닫아놓고 출근하면 오후 3시는 돼야 정상수치로 낮아지고, 퇴근하면 바로 높아져서 1시간이면 이미 1000ppm을 넘긴다. 나 혼자 내뿜는 이산화탄소가 이렇게나 많다.

그래프의 단위는 30분

이건 환기타임 설치 후의 그래프다. 3시에 설치 완료했고, 풍량은 1단이다. 내가 집안에 있는 상태인데도 계속 정상수치로 나온다. 8시 부근에 수치가 올라간 건 비빔국수 해먹으려고 렌지 후드 돌리면서 물을 끓여서 저런거다. 침실에 설치했고, 이산화탄소 센서가 달린 체중계는 거실에 있는데, 취침 중에도 계속 정상수치로 표시된다.

1단으로 돌려도 저 정도라 풍량이 더 적어지는 수면모드는 어떨지 궁금해서 수면모드로 바꿔놨다.

수면모드로 돌리면 최대 800ppm 정도로 유지된다.

1단은 최대 700ppm 정도에서 유지된다.

일단은 1단으로 쓰다가, 외부가 너무 건조하거나, 너무 추울 때는 수면모드로 하면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