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끈 자석 Zubits 후기

유명 브랜드의 신발을 신은게 아직 10년도 안됐다. 어릴 땐 장날에 엄마가 사준 운동화를 신었고, 내가 돈을 벌 때에도 의류나 신발에 쓰는 돈은 아까워서 근처 마트 같은데서 제일 저렴한 걸로 구입했다. 

서른이 넘고서 직구를 하기 시작하면서 처음으로 나이키 운동화를 직구로 샀다. 

마트표 운동화는 뒷축이 닳아서 버렸는데, 나이키는 몇 년을 신어도 뒷축은 거의 닳지 않아서 신기했다. 이래서 브랜드 운동화를 신는구나…

근데 마트표 운동화는 발뒤꿈치에 닿는 안쪽이 인조가죽? 비닐? 이었는데, 나이키는 그 부분이 천으로 돼있었다. 그러다보니 구두주걱 같은 걸 안 쓰고 그냥 신고벗고를 하다보니 천에 구멍이 나기 시작했다. 

사실 처음엔 원인이 뭔지도 몰랐다. 내 발뒤꿈치가 뾰족한가? 신발의 결함? 뭔지 모르겠지만, 이미 오래 신었으니 새 신발을 샀다. 

그 다음에 산 컬럼비아 등산화, 트레블워커 초경량 운동화도 똑같은 증상이었다. 이제서야 원인을 찾기 시작했는데, 그게 바로 구두주걱없이 신고벗으면 발생한다는 거였다.

그래서 어떤 방법이 좋은지 찾다가 나온게 바로 주비츠였다. 


이 영상의 신발 벗는 동작처럼, 뒷꿈치를 고정하고 발등을 들어올리는 것 말고는 손을 쓰지 않고 벗는 방법은 없다고 봐도 된다. 그래서 걸어가는데 누가 발뒤꿈치 밟으면 벗겨진다. 쪼그리고 앉기나 쪼그리고 앉은 후 발뒤꿈치 들기 정도로는 절대 벗겨지지 않는다.

새로 미즈노 운동화를 사면서 주비츠를 달았다. 미즈노 운동화는 1년 넘게 신어도 더 이상 저 증상이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어이없게도 발이 접히는 부분에 구멍이 났다 ;;;;; 

그리고 구입한 아이다스 퀘스타 라이드와 크록스 라이트라이드에 주비츠를 달았다.

이후 알아낸 노하우를 적어본다. 

발등가리개는 저런 식으로 어느 한쪽의 마지막에 걸어놔야 편하다. 안그러면 신발을 벗고나면 안으로 말려들어가서 신발 신을때 무지 불편하다.
1. 주비츠와 연결되기 전에 매듭을 만들어 놓으면 주비츠를 오래 벌려놔도 끈이 내려가지 않는다. 저 매듭없이 주비츠를 벌린 상태로 걸어다니면 끈이 점점 발가락 부분으로 당겨져서 주비츠를 닫을 때 필요한 끈 길이가 나오지 않는다. 
2. 주비츠가 끝난 다음의 구멍 바깥쪽에 매듭을 해놓고 몇 주간 간격 테스트를 하는게 좋다. 처음부터 줄을 잘랐다가 낭패볼 수 있다. (물론 초심자는 완전 널널하게 자를거라서 모자랄일은 없을 것이다.)

남는 신발끝은 보기 싫지만 당분간은 저런 식으로 대충 말아놓는게 좋다. 이 신발은 겨울양말 신었을 때도 간격에 이상이 없다면 신발끈을 자를 예정이다. 

전투화에 붙여놨으면 완전 빨리 신고 벗을 수 있었을 텐데…

장점

  1. 발뒤꿈치 닿는 안쪽의 천에 구멍이 나지 않는다.
  2. 신발을 벗고 싶은데 애매한 장소라면 주비츠를 열어놓기만해도 좀 낫다.
  3. 신발끈 풀릴 걱정이 없다.
  4. 신발을 둘 공간이 없다면 현관문에 붙여놓을 수 있다.
  5. 세탁 후 탈수할 때도 세탁기 벽에 균형 잘 잡히게 붙여놓을 수 있다.
  6. 신고벗을 공간이 완전 널널해서 편하다.
  7. 주비츠 열어놓은 상태로 걸어다녀도 신발은 벗겨지지 않는다.

단점

  1. 신발을 신을 땐 무조건 손을 대야한다.
  2. 같이 오는 신발끈 고정용 플라스틱 조각이 있는데, 내구성이 형편없으니 그냥 매듭으로 해결하는게 낫다.
  3. 주비츠 열어놓은 상태로 철제 다리 책상에서 일하면 자꾸 달라붙는데, 딱 소리가 나기 때문에 옆사람이 놀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