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iss 유리 디지털 렌즈 + Eyemetrics 안경테 사용후기

뿔테 + 트랜지션 변색렌즈를 5년 째 사용하고 있었다.
슬슬 새 안경을 맞춰줘야할 것 같았고, 이번엔 유리렌즈를 써보고 싶었다.

유리렌즈는 자이스 말고는 다른 대안은 없어보였고, 자이스도 움브라매틱이라는 변색코팅이 있다고 한다.
남은 건 유리렌즈가 진짜로 그렇게 좋을까, 유리렌즈를 내 코가 감당할 수 있을까, 무게 때문에 엄청 흘러내린다는데, 불편하진 않을까였다.

그러다 https://www.clien.net/service/board/use/9141024 이 글을 보고서 근거리용 디지털 렌즈라는 것도 있다해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https://blog.naver.com/eyedaq/221326293935 에 흘러내리지 않는 신기한 안경테가 있고, 8월 말까지 할인이벤트를 한다해서 잽싸게 갔다왔다.(8월 29일에 저 글을 봤음)

해보고 싶었던 유리렌즈 + 집과 회사에서 12시간 이상 모니터나 아이패드를 보는 생활패턴 + 밖에 돌아다닐 때 유용한 변색 + 유리렌즈의 무게를 버텨서 흘러내리지 않는 안경테를 생각하며 명동에 방문했다.

결국 선택한 제품은 자이스 유리 디지털렌즈 + 움브라매틱 + 아이메트릭스 안경테다. 총 금액은 105만원 정도.
비싸다고 느낄 수도 있는데, 아이폰 Xs가 백만원 넘는다는 걸 보면서, 폰보다 중요한 내 눈에 백만원 정도는 괜찮다 싶었다. 

렌즈

유리라서 역시나 무겁다. 유리렌즈 하고 싶다고하니 비추한다고 해서 좀 흔들렸는데, 그 말을 들을걸 그랬다. 솔직히 깨끗하게 보인다거나 하는 등의 유리렌즈의 장점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디지털렌즈는 렌즈의 중간부터 윗부분은 보통 렌즈와 같고, 하단 가운데 부분이 근거리 전용이라 1.5m이내에서만 초점이 맞는다. 그래서 고개를 들고 눈을 내리 깔아서 멀리보면 안경은 안 쓴 것처럼 초첨이 흐릿해진다. 써본적은 없지만 누진 다초점 렌즈 같은 거라고 이해하면 쉽다.
이 부분도 솔직히 기존 렌즈도 불편함이 없었기 때문에 괜히한 것 같다.

움브라매틱 코팅은 트랜지션에 비하면 없는거와 마찬가지일 정도다. 돈 아깝다. 트랜지션의 50% 정도의 성능밖에 안 나오는 것 같다. 차라리 유리도 디지털도 하지 말고 그냥 트랜지션 렌즈로 할 걸 그랬다. 변색성능 맘에 들었는데 ㅠㅠ 

앞으로도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 아니라면 유리렌즈는 하지 말아야겠다. 

안경테

이런 형태가 나한테 제일 잘 어울린다.
테를 고정하는 부분은 나사 하나로 고정돼있기 때문에 나중에 다른 스타일로 바꾸고 싶으면 저기만 바꿀 수도 있을 것 같다.
귀를 감싸는 부분이 제일 중요한데, 이 부분이 2중으로 돼있고, 귀와 닿는 쪽은 실리콘 같은 재질인데, 탄력이 있어서 흘러내림을 막아준다. 

흘러내리지 않는다고해서 100% 완벽하게 안 흘러내리는 건 아니었다. 역시 유리렌즈라서 그런지 고개를 숙이면 흘러내렸고, 물이나 땀이 흐르고 있다면 기존 안경테와 다름없었다.

그래서 안경점에 다시 방문해서 좀 더 타이트하게 해달라고 해서 2칸을 당겼다.(뭐가 2칸인지 정확히는 모르지만, 다리와 팁을 연결하는 원형 부분의 오돌토돌한 부분을 가리키는 것 같다)
이 조정으로 흘러내리는 증상은 거의 사라졌다.

이후로도 뭔가 불편한 느낌이 들어서 추적해봤더니, 왼쪽 팁이 머리쪽을 너무 압박하는 거여서 다시 방문해서 조정했다. 

두 번의 재방문으로 피팅은 끝냈고, 이제는 기름 튀는 요리 같은 거 하려고 가끔씩 전에 쓰던 뿔테를 쓰면 다리가 귀 윗부분을 누르는 압박감이 거슬린다.

귀를 완전히 감싸기 때문에, 안경을 앞으로 당겨서는 절대 벗겨지지 않는다. 다리를 잡고 귀 뒷부분을 들어올리면서 벗어야 한다. 영화에서 나오는 화날 때 안경벗는 것처럼 강한 힘으로 앞으로 당기면서 벗으면 테가 고장이 날 것이다. 

다음 번 렌즈 교체 전에 노안이 오지 않는다면, 이 안경테에 트랜지션 렌즈를 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