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봉 하이마트에서 LG FQ17V 에어컨, M326SW 냉장고 구입기

상봉 하이마트에서 LG FQ17V 에어컨, M326SW 냉장고 구입기

옥탑에서 8년 동안 에어컨 없이 버텼지만, 올 여름 습기는 참기 힘들어서 7월 말에 에어컨을 샀다.

사는 김에 옥탑 들어갈 때 샀던 표준 자취방 냉장고도 바꾸기로 했다.

 


먼저 에어컨을 골라봤다.

원하는 조건은

  • 자동 건조
  • 스탠드형
  • 순실전자 제외
  • 매립배관 아님

 

다나와에 가서 찾아보니 LG랑 캐리어가 유력했지만, 가격이 LG가 좀 더 싸게 나왔다.

그런 다음 정확한 모델명을 알기위해 http://www.lge.co.kr/lgekor/product/aircare/air-conditioner/productList.do?cateId=3300 에서 가격 낮은 순으로 정렬하니 FQ17V로 시작하는 모델이 검색된다. 정식 이름은 LG 휘센 W3 인 것 같다.


그런 다음 냉장고를 골랐다.

원하는 조건은

  • 순실전자 제외
  • 상냉장 하냉동

순실전자를 제외하면 냉장고는 LG밖에 고를 게 없으니 바로 LG 사이트에서 골라본다.

http://www.lge.co.kr/lgekor/product/kitchen/refrigerator/productList.do?cateId=4140

M326과 M286 이 있는데, 냉장칸이 하나 더 있는 M326으로 선택.


하이마트 사이트에서 해당 모델의 가격대부터 알아내고, 그 가격대를 기준으로 대략 20만원 정도 안에서 구입하기로 마음 먹고 망우역으로 갔다.

 

상봉 하이마트는 망우역 근처에 있고, 바로 옆에 LG 베스트샵이 있다.

먼저 베스트샵부터 들렀다.

가격표에는 에어컨+냉장고로 예상했던 가격대보다 100만원이나 더 비싼 가격표가 붙어있다. 이래서야 물건 구경만하고 가야하는 수 밖에…

 

바로 옆 상봉 하이마트로 갔다.

에어컨 + 냉장고 가격은 예상치보나 15만원 정도 더 비싸서 바로 계약했다.

휴가를 내야하니 같은 날에 받을 수 있게 부탁드렸다.


약 6일 후 8월 초에 에어컨 설치했다.

엘리베이터없는 5층이라 설치기사님이 다 들고 올라오셨고, 나는 공구가방만 들어드렸다.

부부가 같이 하는 듯 보였다.

 

예상보다 큰 실외기에 놀랐는데, 올해 모델부터 커졌다고 한다.

설치는 순조롭게됐고, 벽에 에어컨 구멍이 있기 때문에 따로 비용은 들지 않았다.

 

다만 인터넷을 보면 디지털 기기로 진공작업? 이란 걸 해야한다고 그랬는데, 요즘 거에는 그런 거 필요없다고 한 것 같고, 그런 작업도 안 한 걸로 기억된다.

실내기랑 실외기에서 질소 빼는 소리는 났으니 괜찮은 건가…

 

창문을 다 닫고 에어컨을 틀으니 2분도 안돼서 시원해진다.

내년에 이 정도 성능이 안 나오면 가스가 샜다고 볼 수 있으니 기억해두는 게 좋겠다.

 

잘 때는 30도로 해놔도 추워서 이불을 덮어야 한다. 하지만 그러면 습도가 너무 높아져서 적당히 28도 정도로 맞추고 머리 빼고는 다 이불을 덮고 잔다.

그리고 에어컨 설치 후 며칠 만에 아침 저녁 기온이 귀신같이 시원해졌다…

 

 

 


냉장고는 에어컨 설치 후 몇 시간 뒤에 왔다.

연락왔을 때 사다리차가 있어야 한다고 알려드렸고, 다행히 사다리차도 같이 왔다.

냉장고는 남양주에 있는 LG의 물류창고? 에서 바로 오는 것 같다.

새 냉장고를 올리고, 기존 냉장고를 내리고, 수평을 맞추고, 파손방지용 스티로폼과 종이들을 떼면 끝.

 

냉장실 문을 열면 느껴지는 시원함이 매우 맘에 든다. 냉동실 얼음을 제거해주지 않는 것도 맘에 들고 ㅎㅎ

근데 30분 정도마다 3초 정도 ‘지이이이잉’ 하는 소리가 거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