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탁묘 2주 째 후기

고양이 탁묘 2주 째 후기

3개월간 외국에 나가는 지인의 고양이 두 마리를 맡아주기로 했다.

지금이 2주 째.

 

  • 털공장이라는 얘기는 들었지만, 생각보다 많이 날린다. 매일 빗겨줘도 많이 나온다. 게다가 털이 가벼워서 공기 중에 떠다닌다.
  • 화장실 모래가 온갖 곳에 돌아다닌다.
  • 화장실을 매일 치워줘야한다.
  • 고양이 오줌 냄새 심하다
  • 발톱이 사람처럼 길게 자라는 게 아니고 아래쪽에서 위쪽으로 자라다가 통째로 떨어지는 형태다.
  • 털을 핥는 걸 자주한다.
  • 발톱을 물어뜯기도 한다.
  • 고로롱할 때 피부온도 혹은 체온이 올라가는지 뜨끈뜨끈하다.
  • 내가 활동하는 시간에는 앉아있는 게 보통이더니, 자고나면 후다닥하면서 잘 뛰어다닌다.

 

주인을 제외한 모든 생물의 접근을 경계하는 모로코 출신 고양이. 이름은 담.

같이 사는 다른 고양이도 싫어한다.

츄르와 캔 사료를 좋아한다. 그 때만 가까이 다가온다.

 

 

일주일 만에 친해진 고양이. 이름은 정

자려고 누우면 옆에와서 같이 눕는다.

츄르와 캔 사료를 안 좋아한다.

청소기와 전기 면도기처럼 모터 도는 소리를 무서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