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금은모래캠핑장 고기 먹벙

여주 금은모래캠핑장 고기 먹벙

10시까지 양평역으로 가야하는데, 중앙선을 탈 자신이 없다.

어쩔 수 없이 5호선을 타고 상일동역으로 가고, 거기서 양평역까지 라이딩을 했다.

 

th_dsc05054

까마귀 완전 크다 ㄷㄷ

아직도 어머니는 일을 하다가 어디선가 까마귀 소리가 나면 침을 뱉는다.

 

 

th_dsc05055

군대 시절 몇 번 지나다녔던 팔당댐….

 

 

 

th_dsc05056

활동식으로 화과방 양갱을 가져왔는데, 앞으로도 이것만 먹어야겠다.

달지도 않고, 에너지젤과 비슷한 열량, 쉬운 보관 등등 장점이 아주 많다.

 

 

 

th_dsc05057

잘려진 양갱에서 치아교정이 끝나감을 느낀다.

 

 

 

th_dsc05058

다른 분들은 모두 차를 타고 오는데, 길이 막혀서 내가 제일 빨리 도착했다 ㅋㅋㅋ

쉬고 있는데 몇 명이 와서 벽에 뭔가 붙이길래 봤더니 파업관련 내용이었다.

컴퓨터로만 하는 프로그래밍조차 성과를 공정하게 하기 힘든데, 철도는 뭘로 측정을 하려고 성과를 들이미는거지? 정시도착/정시출발 말고 할 게 있나?

 

 

th_dsc05059

여기도 백남기씨 분향소가 있었다.

나는 다음 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의 밥차에 가서 칼을 갈아주고 왔다.

 

 

 

 

 

th_dsc05061

th_dsc05062

11시가 돼서야 다 모였고, 금은모래 캠핑장까지 30여km를 달렸다.

두 달 이상 손도 안 댄 가민500은 마지막 10km를 남겨두고 방전됐다 ㅋㅋㅋ

기다리느라 폰을 많이 써서 50%도 안 남았는데, 다음부터는 리베다9도 갖고 다니는 게 좋겠다.

 

캠핑장에는 사람이 매우 많았다.

이제 슬슬 유료화를 시작하려는 것 같기도 하다.

 

 

th_dsc05060

th_dsc05063

마침 아무도 앉지 않은 벤치가 있어서 거기에 자리를 폈다.

라면을 제외하고는 저기 있는 모든 걸 집에서 가지고 왔다 ㄷㄷ

트레일러가 이럴 때 좋구나

 

 

 

 

th_dsc05064

다른 분들은 차에 가야해서 양평역으로 갔고, 나는 새로 생긴 경강선을 탔다.

 

 

 

th_img_0504

자전거는 나만 있을 줄 알았는데, 내년 봄이면 중앙선처럼 자전거 엄청 많이 탈 것 같다…

 

 

해도 안나고, 기온도 높지 않아서 라이딩 하기에 완벽한 날이었다.

 

https://www.strava.com/activities/730609816

screens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