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물머리 연핫도그

두물머리 연핫도그

안장 바꾼 이후로 아직도 피팅이 약간 안 맞는 것 같아서 어제 안장을 살짝 올렸다.

겸사겸사 두물머리 핫도그 먹으러 출발했다.

 

날씨가 더워서 한여름 복장으로 나갔는데도 더웠다 ㅠㅠ

 

th_IMG_0270

바람이 없어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달리다가 안장을 앞뒤로 살짝 움직였는데, 이제서야 말로만 듣던 밀리미터의 싸움이 된 것 같다.

약간 움직이는 거에 무게 이동이 바로바로 나타났다.

 

 

분명 아는 길인데 생각보다 엄청 멀다…

분명 이 쯤이면 다 온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th_IMG_0271

그렇데 도착한 두물머리 연핫도그.

핫도그집이 한 군데인 줄 알았는데, 자전거 타는 사람들이 자주가는 핫도그집은 여기말고 다른 곳이었다.

 

 

th_IMG_0272

퍼질러 자는 냥이 ㅋ

 

 

th_IMG_0273

맛있다.

일부러 와서 먹을만하다.

하지만 다음부터는 그냥 하남의 수제버거 정도가 나을 것 같다.

 

 

th_IMG_0274

왕복 60km 정도 생각하고 나왔는데, 편도가 50km라 깔끔히 포기하고 양수역에서 지하철을 탔다.

이 시간에는 널널할 줄 알았는데, 이미 자전거로 가득차 있었다.

자전거 거치용 접는 의자를 만들어 놨던데, 사람들이 앉아버려서 더 혼잡한 것 같다.

차라리 한 량을 의자를 다 떼버리고 자전거 거치용으로만 만드는게 다른 승객에게도 더 낫지 않을까?

 

https://www.strava.com/activities/569118089

screenshot

한강 북단으로 복귀 안하길 잘 한 것 같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