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사용했던 모네타 미니가계부를 떠나며

10년간 사용했던 모네타 미니가계부를 떠나며

처음 돈을 벌기 시작한 2003년부터 농협에서 서비스하던 가계부를 쓰다가, 서울에 올라온 06년 1월부터 월급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바꾸면서 모네타에 적기 시작했다.

단순 금전출납 정도로 만족하고 있던터라 큰 불만없이 사용했지만, 최근 들어 저장을 할 때 네트웍 오류라고하면서 저장이 안되는 증상이 매우 잦아졌다.

다른 가계부를 찾다가 추천받은 후잉으로 가려고 했는데,  월정액 유료화 얘기가 나오고 있어서 굳이 매달 돈 내면서 써야할 필요가 있나 싶어서 고민을 했다.

그러다가 Money Pro 라는 OS X, iOS 용 앱이 할인한다고 해서 이리저리 알아봤다.

후잉처럼 자체 서버를 두는게 아니라서 유지비도 들지 않으니 월정액 유료화 얘기도 안나올테고, iCloud 동기화도 지원해주고, 아이폰/아이패드에서 입력하기도 잘 돼있는 것 같아서 구매했다.

후잉처럼 대놓고 복식부기는 아니지만 적당히 잔액관리도 되는터라 괜찮은 것 같다.

지출항목은 더 깔끔한 후잉을 참고했다.

엑셀 파일로 내보내는 게 좀 달라져서 고생할 것 같지만, 낙장불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