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 만들기

두부 만들기

먼저 콩을 삶는다

th_IMG_3046

 

 

 

 

콩을 간다. 과거라면 맷돌에 했겠지만, 멧돌은 느리고, 이것저것 준비할 것도 많다. 게다가 이동도 불편하다.  요즘엔 이렇게 멧돌기계가 있어서 1분도 안돼서 다 갈 수 있다. 옛날 맛이 안난다면서 멧돌을 찬양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솔직히 블라인드 테스트하면 구별 못할걸?

th_IMG_3048

멧돌기계는 이렇게 돌로 되어있어서 멧돌로 가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th_IMG_3045 th_IMG_3047

실제 멧돌처럼 물을 조금씩 흘려주면서 갈아야한다

 

 

 

솥에 물을 끓이고

th_IMG_3049

 

 

 

 

좀 전에 갈은 콩을 붓는다.

th_IMG_3050

 

 

 

 

 

반 밖에 안 찼던 솥이 어느 순간 꽉차게 된다.

th_IMG_3051

 

 

 

 

 

그 후에 솥 안의 내용물을 퍼서 천이나 자루 같은 곳에 넣어서 물만 짜낸다. 저 짜낸 물이 두부가 되고, 자루 안의 내용물이 비지가 된다.

물을 다른 곳에 옮기고 비지를 계속 짜내면 꽤 오래 물이 나오니 너무 일찍 포기하면 안된다.

th_IMG_3052

 

 

이렇게 만들어진 비지는 끓는 물에 넣으면 비지 찌개가 된다. 한덩이씩 냉동해놨다가 필요할 때마가 꺼내 먹어도 된다.

th_IMG_3054

 

 

짜낸 물에는 간수를 조금씩 부어서 굳혀야 한다. 저 대야 정도의 크기에도 간수는 한 국자씩 넣어서 조절해야 한다. (요즘에는 간수도 따로 판다고 한다)

th_IMG_3053

 

 

10분정도 시간이 지나면 점점 덩어리가 생기기 시작한다. 절대 세게 휘저으면 안된다.

th_IMG_3055 th_IMG_3056

 

 

 

15분 정도가되면 덩어리 근처의 물 색깔이 투명해지기 시작한다.

th_IMG_3057

 

 

30분 정도 지나면 점점 맑은 물이 늘어나며

th_IMG_3058

 

 

 

 

 

40분 정도가 되면 모두 투명해진다. 이걸 그냥 먹으면 순두부찌개가 된다.

th_IMG_3059

 

 

 

자른 두부를 담을 물을 미리 퍼낸다.

th_IMG_3060

 

 

 

조심스럽게 틀에 넣어준다.

th_IMG_3061

 

 

 

위로 튀어나오는 놈이 없게 잘 덮어주고

th_IMG_3062

 

 

 

나무 덮개로도 덮은 다음에

th_IMG_3063

 

 

무거운 걸로 누르면 된다. 가만히 눌러놓고만 있지말고 체중을 실어서 꾹꾹 눌러주는게 좋다.

th_IMG_3064

 

 

제대로 안 눌러주면 아래쪽에는 저렇게 틈이 많이 생겨버리게 된다.

th_IMG_3065

 

 

칼로 잘 자른다.

th_IMG_3066

 

 

 

아까 퍼낸 물에 자른 두부를 넣어두면 하루이틀 정도는 보관이 가능하다. 그리고 잘라놓은 이후에 약간씩 굳어지므로 아까 덜 눌렸다고해서 낙담할 필요는 없다.

th_IMG_3067

 

 

 

순두부찌개와 모두부 밥상 완성.

th_IMG_3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