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스키(Lansky) 칼갈이 사용기

란스키(Lansky) 칼갈이 사용기

헹켈 칼갈이를 샀는데, 저걸로 갈으니까 되게 잘 갈려진 느낌이었다. 그래서 자주가는 커뮤니티에 사용기를 올렸더니, 저렇게 긁어서 칼을 가는 건 칼을 망치는 거라는 얘기를 들었다. 그러면서 추천받은 란스키 칼갈이.

http://www.amazon.com/gp/product/B000B8IEA4

 

 

숫돌좋다는 건 알지만, 나는 요리가 업인 것도 아니고, 요리를 자주해서 칼을 자주 쓰는 것도 아니라서 언제 숙련이 될지는 모른다. 어렸을 때 시골에서 낫은 숫돌로 자주 갈았지만, 그건 식칼 정도의 정성이 없어도 괜찮은 거라서 대충해도 상관없었다.

숫돌을 사용할 때 가장 힘든 점은 칼날의 각도를 유지시키는 것이다.  너무 눕히면 안 갈릴 것이고, 너무 세우면 이미 간 부분을 깎게 될 것이다.

이 동영상처럼 공간과 직업이 맞다면 도전해보겠지만, 나는 일년에 한 번 갈까말까한지라… 게다가 요즘엔 주로 세라믹칼만 사용하고 있어서 숫돌 연습을 해도 몸이 기억하기가 쉽지 않을 것다는 생각이 들었다.

 

th_DSC03067

종이가 일어난 부분이 매끄럽지 못하다.

 

th_DSC03064

헹켈 칼갈이로 긁어서 갈았을 때이다. 칼날부분에 초점 맞추기가 힘들어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칼날 부분에 굴곡이 있다는 건 쉽게 알 수 있다.

 

 

th_DSC03066

이건 몇 년 째 사용 중인 세라믹칼로 잘랐을 때이다. 종이가 일어난 부분이 일정하고, 실제로 잘릴 때의 느낌도 훨씬 부드럽다.

 

 

th_DSC03068

란스키 칼갈이는 이렇게 생겼다. 가이드바 다섯개, 숫돌 다섯개, 칼 고정대 하나, 숫돌용 기름 하나.

 

 

th_DSC03069

숫돌은 가장 거친 70부터 120, 280, 600, 1000이 있다.

 

사용법은

 

 

 

th_DSC03070

평평한 곳에서 이렇게 숫돌과 가이드바를 단단히 고정시키고,

 

th_DSC03071

이런 방식으로 갈면 된다.

가는 방향은 항상 칼날에서 칼등 방향으로 밀어야한다고 란스키 매뉴얼에는 나와있다. 방향이 반대가되면 아마도 갈린 부분이 안 떨어지고 칼날 끝부분에 매달려 있게돼서 그렇지 않을까 짐작해본다.

거친 3개는 칼날을 갈아낸다는 느낌이 들었고,  고운 2개는 칼날 위에서 미끄러진다는 느낌이 들었다.

처음이라 70짜리부터 차근차근 올라오면서 갈았는데, 다음부터는 마지막 두 개만으로 해도 충분할 것 같다.

 

th_DSC03081

다 갈고 종이를 잘라보면, 세라믹 칼처럼 부드럽게 밀리지는 않지만, 잘린 결과는 비슷하게 나온다.

몇 천원짜리 시장표 칼이라 날이 물렁해서 아마 내가 원하는 완벽한 칼날은 나오지가 않았다고 생각이 되니까 조만간 빅토리녹스나 헹켈 칼을 질러야겠다.

 

 

란스키로 칼을 갈 때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은 움직이지 않게 단단히 고정하는 것이다. 제일 고운 걸로 갈다가 칼이 움직여버리면 말짱 도루묵.

 

 

 

th_DSC03082

엄지랑 검지로 칼날 옆부분을 잡고 밀다가 손가락 살이 일어났다.